신사고

인쇄 후 가공안내

오시

  • 인쇄물의 접어야 되는 부분이 잘 접히도록 압력을 가하여 오시(누름자국)를 오시를 넣기 위해서는 톰슨 작업, 특히 두꺼운 용지
    (150g 이상)는 오시를 주어야 터지지 않고 잘 접힙니다. 주로 팜프렛 및 리플렛은 3단, 4단, 다단접어에 많이 사용됩니다.
    오시를 넣기 위해서는 톰슨(도무송)이란 작업을 거쳐야 하며, 무선제본의 경우 책 표지의 풀 붙은 부분과 날개는 제본기에서
    자동으로 오시가 들어갑니다. 하지만 350g 이상의 용지를 사용할 경우 별도로 톰슨 작업을 통한 오시를 넣어주어야 합니다.
    박스를 제작할 때 오시는 필수입니다. 오시가 안들어간 박스는 제대로 접을 수가 없습니다.